현대차 SUV 내수 200만대 돌파…그 중 절반은 ‘싼타페’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내수 시장에서 판매 대수가 200만대를 돌파했다. 1991년 현대차의 첫 SUV인 갤로퍼를 선보인 이후 25년만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SUV 국내 누적판매 대수는 지난달 말까지 총 201만886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지금까지 총 6종의 SUV를 출시했는데, 이중 갤로퍼와 테라칸, 베라크루즈는 단종됐고, 싼타페, 투싼, 맥스크루즈는 현재까지 판매되고 있다.

차종별로 판매량을 살펴보면 출시 16년째를 맞은 산타페가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싼타페는 16년간 3세대에 걸쳐 96만5340대가 판매됐다. 판매 속도로 볼 때 올해 안에 국내 SUV 최초로 누적판매 100만대 고지에 오를 것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 시판되는 ‘싼타페 더 프라임’은 올해들어 6월까지 4만1천178대가 팔려 상반기 베스트셀링 SUV 1위, 전체 차종 중 5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지난 4일에는 2017년형 산타페와 함께 100만대 판매 돌파를 기념하는 ‘원 밀리언(1Million)’ 에디션을 따로 선보이기도 했다.

투싼은 싼타페에 이어 판매량 현대차 SUV판매량 2위를 차지했다. 2004년 첫 선을 보인 투싼은 현재의 3세대까지 국내에서만 51만186대(수소전기차 포함)가 팔렸다.

이어 갤로퍼(31만5783대), 테라칸(10만7334대), 베라크루즈(7만8584대), 맥스크루즈(3만3659대) 순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연비와 친환경성을 극대화한 SUV 신모델들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