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엘리트’ 공무원, ‘2차’ 나갔다가 현장 적발

[헤럴드경제] 미래창조과학부 서기관이 성매매 현장에서 붙잡혀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이정현)는 미래부 소속 4급 공무원 A 씨를 성매매 알선 등 해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4일 국민일보를 통해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3월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술을 마신 뒤 여종업원과 인근 호텔로 속칭 ‘2차’를 나갔다가 현장에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남 일대 유흥업소에서 문제의 호텔을 이용해 성매매 영업을 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현장에서 잠복근무, 호텔 객실에서 A 씨와 일행 1명, 성매매 여성 2명 등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서울 소재의 명문대 출신으로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옛 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미래부 등에서 근무한 이른바 ‘엘리트 공무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를 비롯해 관련자 소환 조사를 마치고서 지난 1일 검찰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것은 맞다”며 “향후 피의자 소환 등 보강 수사를 거쳐 혐의 유무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