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통 사기’ 첼시 리, 영구 퇴출…KEB하나은행 준우승 성적 삭제

-해외동포 선수제도 폐지
-장승철 KEB하나은행 구단주 및 박종천 감독 사임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여자 프로농구 무대에서 전무후무한 ‘혈통 사기’ 사건을 일으킨 첼시 리(27)가 영구제명된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5일 서울 강서구 WKBL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혈통 사기 논란을 일으킨 첼시 리를 영구 퇴출하기로 했다.


연맹은 또 첼시 리의 지난 시즌 기록과 시상을 모두 취소하고 소속팀이었던 하나은행이 작성한 지난 시즌 성적(정규리그 2위 및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모두 말소하고 시상금도 환수하기로 했다. 또 문제 시발점이 된 ‘해외동포 선수’ 제도, 이른바 혼혈선수제도를 폐지하겠다고 발표했다.

하나은행은 장승철 구단주와 박종천 감독이 사임하고 한종훈 사무국장은 감봉 조치하기로 했다.

하나은행 조성남 단장은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법원의 최종 판결은 나오지 않았으나 도의적 책임을 지고 이같이 결정했다. 첼시 리와 에이전트에게 강력히 책임을 묻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첼시 리는 지난 2015-2016 시즌 해외동포 선수 자격으로 부천 KEB하나은행에서 뛰며 신인상을 받고 팀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까지 이끌었다. 하지만 특별 귀화선수로 추천된 후 법무부 심사 과정에서 관련 서류를 위조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