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X 시리즈’ 라인업 확대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LG전자가 ‘X 시리즈’ 2종을 추가 출시해 보급형 라인업을 확대한다. LG전자는 가볍고 얇은 5.5인치 대화면 스마트폰 ‘X5’를 SKT향으로, 41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X파워(Power)’를 KT 전용으로 8일 출시한다.

‘X시리즈’는 모델별 핵심기능을 갖춘 보급형 제품군이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3월 세컨드 스크린을 적용한 ‘X 스크린’을, 지난 6월 초슬림 디자인의 ‘X 스킨’과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X 캠’을 출시한 바 있다. LG전자는 이번 ‘X5’, ‘X파워’ 출시로 총 5종의 ‘X 시리즈’ 라인업을 갖추게 된다.

‘X5’는 5.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임에도 133g의 가벼운 무게와 7.2mm의 얇은 두께를 적용했다. 슬림한 디자인을 구현하고도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어 뛰어난 휴대성을 갖췄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LG전자는 화면을 장시간 보더라도 눈의 피로를 덜어 주는 ‘리더모드’와 ‘필름효과’, ‘뷰티샷’ 등 프리미엄 카메라 UX를 ‘X5’에 탑재했다. 


‘X 파워’는 41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자주 즐기는 소비자가 공략대상이다. 이 제품은 일반 충전보다 약 2배 빠른 고속충전을 지원한다. 배터리 용량은 늘었으나 충전 시간은 그대로 유지했다는 설명이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X시리즈는 기존 스마트폰과 차별화된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소비자 맞춤형 라인업”이라며, “다양한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으로 보급형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도경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