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의 ‘펜’ 조인근 비서관 사퇴…靑 빈자리 속출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펜’ 역할을 했던 조인근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이 최근 물러났다. 청와대 비서관직에 빈 자리가 속출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6일 “조 비서관이 건강 문제로 사의를 표명했고, 사표가 수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조 비서관과 박 대통령의 인연은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를 맡았던 2004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조 비서관은 이 때 메시지팀에 합류한 뒤, 2007년 대선 경선 캠프 총괄부단장, 2012년 대선 캠프 메시지팀장, 그리고 박 대통령 당선 뒤에는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을 맡아 10년 넘게 박 대통령의 메시지와 연설문 작성을 줄곧 도맡아 왔다.

대통령의 의중과 스타일을 누구보다 잘 안다는 평가를 받아 온 조 비서관은 박 대통령 의원 시절 보좌진 출신인 이재만 총무비서관과 정호성 부속비서관, 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 등 ‘3인방’에 버금갈 정도로 박 대통령의 신뢰가 깊었다.

조 비서관은 전남 영암 출신으로 광주일고를 나와 서강대 국문학과를 졸업해 박 대통령과 동문이라는 인연도 갖고 있다.

대학시절 학생운동에 발을 들여놓았을 때부터 논객으로 불렸다는 조 비서관은 보수진영의 대표적인 ‘글쟁이’로 꼽힌다.

박 대통령에게 ‘원칙과 신뢰의 정치인’이라는 정치적 자산을 안겨주는 데 일조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패배 뒤 “저 박근혜 경선 패배를 인정합니다”로 시작하는 승복 연설문과 박 대통령의 취임사도 그의 작품이다.

2007년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도 적장이었던 조 비서관 영입에 공을 들였다고 한다.

한편 조 비서관이 물러나면서 청와대 비서관의 빈자리도 늘어나게 됐다. 4ㆍ13 총선 이후에만 해도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을 비롯해 각각 인사혁신처장과 통일부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김동극 전 인사비서관과 김형석 전 통일비서관, 그리고 이번에 조 비서관까지 4명의 비서관이 청와대를 떠났다.

신대원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