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진경준 검사장 사건’ 특임검사 임명…역대 4번째

-특임검사에 이금로 인천지검장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검찰은 서울중앙지검이 수사중인 진경준(49ㆍ사법연수원 21기ㆍ사진) 검사장의 ‘주식 대박’ 의혹 사건에 대해 특임검사를 임명해 수사하겠다고 6일 밝혔다.

이날 대검찰청은 “김수남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에서 현재 수사 중인 진 검사장의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특임검사를 지명해 사안의 진상을 명백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했다.

특임검사에는 이금로(51ㆍ연수원 20기) 인천지검장이 지명됐다. 대검의 이번 특임검사 임명은 ‘그랜저검사’, ‘벤츠 여검사’, ‘조희팔 검찰 로비’ 사건에 이어 네번째다. 검사장이 특임검사에 임명된 것은 최초로, 수사 대상인 검사보다 연수원 기수가 높은 검사 중에서 뽑는 그동안의 관행을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대검 훈령에 따르면 특임검사는 즉시 수사팀을 편성에 수사에 착수하게 된다. 지정된 사건에 대한 수사, 공소제기 및 유지 등의 직무와 권한이 있으며 별도의 중간보고 없이 수사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면 된다.

이 특임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장과 대검 수사기획관, 서울중앙지검 2차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을 역임했다. 특임검사는 지난 3차례 모두 현직 검사를 구속기소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진 검사장은 2005년 6월 4억2500만원에 사들인 넥슨 비상장 주식 1만주를 10년 만인 지난해 126억원에 팔아 120억원 넘는 대박을 터트렸다. 당시 진 검사장은 주식 매입 자금을 넥슨에서 빌려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진 검사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대검에 고발하면서 “진 검사장은 2005년 소유가 엄격히 제한된 넥슨 주식을 취득하며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로부터 특혜를 받았으므로 뇌물수수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