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고성능 대북확성기 대폭 확대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우리 군은 북한의 대남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최전방지역에 대북확성기 방송시설을 10여곳 더 설치하기로 했다. 추가되는 확성기는 10㎞밖에서도 방송내용이 선명히 들릴 정도로 성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국방부 당국자는 “군사분계선(MDL) 인근 최전방에 확성기 방송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이미 지난 4월 확성기를 신형으로 교체하기 위해 확성기 24대와 이동식 확성기 16대에 대한 긴급 입찰공고를 냈다. 당시 군이 제시한 납품기준은 10㎞ 떨어진 곳에서 방송이 또렷하게 들려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야간에 출력을 최대로 높일 경우 20여㎞ 떨어진 곳까지 소리가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최전방지역에서 우리 군이 운영하는 고정식 대북확성기 방송시설은 11개소로, 기존 확성기를 신형으로 교체하는 것과 동시에 추가로 10여개 곳에 더 시설을 만들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 포격에 대비해 거점을 옮겨가는 방식으로 5~6대가 운용 중인 이동식 확성기 방송 차량도 2배 가량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고성능 신형 확성기를 통해 김정은 정권의 치부를 알리는 것과 함께 남한의 발전상을 상세히 전파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군 당국자는 “북한 주민과 군인들에게 실상을 깨닫게 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월 대국민 담화를 통해 “전체주의 체제에 대한 가장 강력한 위협은 진실의 힘”이라며 확성기 방송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확성기 방송 확대에 따른 군사적 충돌 가능성을 우려하는 지적도 적지 않다. 북한은 지난해 8월 우리 군이 11년 만에 대북확성기 방송을 재개하자 서부전선에서 포탄 1발을 쏘는 등 긴장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