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성폭행 경찰 수사…해외진출 스타 첫 성추문 ‘충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중인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성폭행 혐의로 미국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진출 선수가 성추문에 연루된 건 이번이 처음이어서 팬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시카고 트리뷴은 6일(이하 한국시간) “강정호가 지난달 시카고 컵스와 경기를 위해 시카고를 찾았다가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정호는 지난달 18일 시카고 매그니피센트 마일 지역에 있는 웨스틴 호텔에 23세 시카고 여성을 불러 술을 먹인 다음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범블(Bumble)’이라는 데이팅 앱을 통해 만난 강정호가 호텔로 불러 술을 권했고, 이후 15~20분 정도 정신을 잃은 사이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택시 안에서 겨우 정신이 들었다는 이 여성은 이틀 뒤 병원을 찾아 성폭행 증거 검사를 받았고, 지난달 말 경찰에 신고했다.

[사진=게티이미지]

피츠버그 구단도 공식 입장을 냈다. 프랭크 쿠넬리 피츠버그 사장은 “이 사안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다만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구단 관계자와 선수들은 이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역매체인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는 “오늘 경기 전 덕아웃에서 강정호를 만나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며 “강정호 에이전트인 앨런 네로도 입을 다물었다. 변호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고 강정호 측의 분위기를 전했다.

미국 주요 매체들도 이 사건을 비중있게 다루고 있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만약 혐의가 사실로 밝혀지면 강정호는 중징계를 피할 수 없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지난해 8월 발표한‘가정폭력과 성폭력, 아동학대 방지 협약’에 따라 호세 레예스(51경기), 헥테 올리베라(82경기), 아롤디스 채프먼(30경기) 등 3명이 아내와 여자친구에 폭력을 휘두른 혐의로 중징계를 받았다. 강정호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만약 혐의가 확정되면 협약 발표 후 최초로 ‘성폭력’으로 처벌받는 선수가 되는 불명예를 안는다. 사법 처리까지 받으면 장기간 출장 정지가 불가피하고, 사법 처리를 피하더라도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중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한편 강정호는 사건이 벌어진 지난달 18일 이후 13경기서 타율 0.158로 부진에 빠졌고, 6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서도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2경기 연속 선발 제외는 올시즌 처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