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성폭행 혐의.. “건네준 술 마신후 정신잃었다”

[헤럴드경제]강정호(29,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는 미국 언론의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6일(한국시각) 미국 시카고 지역 매체 시카고 트리뷴은 시카고 경찰이 피츠버그의 내야수 강정호를 성폭력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시카고 경찰은 강정호가 시카고의 한 여성을 범블이라는 채팅 어플을 통해 만났으며, 지난달 18일 그 여성을 호텔로 불렀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밤 10시께 강정호가 머물고 있는 웨스틴 호텔에 도착했다. 그리고 강정호가 알코올이 들어있는 음료(술)를 줬다”고 진술했다.


매체는 이 여성이 강정호가 건넨 알코올 음료를 마신 뒤 15~20분 이후 정신을 잃었으며(blacked out), 그 시점에 그가 성폭행을 가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의 조사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구단은 성급한 판단을 내리지 않고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며 경찰의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표했다.

한편, 강정호는 6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라인업에 포함되지 못했다. 2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 제외는 올 시즌 처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