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활성 단층이 지진 원인…울산 해안 원전 밀집지역 우려

[헤럴드경제]규모 5.0의 지진이 일어난 울산 앞바다에는 지난 2012년에는 4차례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해 불안감을 더하고 있다.

쓰시마부터 동해까지 길게 뻗은 거대한 활성 단층인 ‘쓰시마-고토 단층’이 원인으로 특히 울산 해안 지역에 원전이 밀집되어 있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2011년, 거대 쓰나미와 후쿠시마 원전 사태의 원인이 된 규모 9.0의 일본 대지진의 여파로 한반도에도 이후 지진 횟수가 크게 늘었다.

특히 1년 뒤인 2012년 2월 19일부터 27일까지 8일 동안 울산 동구 앞바다에는 규모 2.4~3.2의 지진이 4차례나 일어났다.

지난 5일 규모 5.0의 울산 지진이 일어난 곳과 비슷한 지점으로 이 지진들을 일으킨 단층은 일본 쓰시마섬에서 동해로 길게 뻗은 쓰시마-고토 단층이다.

전문가들은 이 단층이 길이가 수백km 이상에 달하는 거대 활성 단층으로 일본 대지진의 압력이 미치면서 더욱 불안정해졌다고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