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6.25전사자 유해 26위 합동 봉안 안장식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 곳곳에 안장됐던 6.25전사자 유해 26위가 국립현충원 등으로 이장된다.

무공수훈자회 경기도지부는 6일 오전 10시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국가 유공자 영현합동 봉안․안장식을 거행한다.

영현합동 봉안・안장식은 6.25전쟁 당시 여건상 국립현충원에 모시지 못하고 선산, 가족묘, 야산등 초야에 안장된 국가유공자 영현을 국립현충원 등에 이장하기에 앞서 치러지는 무공수훈자회의 선양(장례)행사이다. 


이번 합동 안장식에서 안장되는 유해는 국가유공자 19위, 배위(配位) 7위 등 26위이다. 유해는 대전현충원 18위, 서울현충원 6위, 이천호국원 2위가 각각 안장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추도사를 통해 “조국을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평안히 영면에 드시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