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평택항만公-강북삼성병원, 항만 근로자 건강증진 상호 협약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평택항만공사와 강북삼성병원은 6일 평택항 마린센터에서 평택항 의료복지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따라 ▷항만 근로자 건강증진위한 종합검진 패키지 서비스 제공 ▷저소득 소외계층 건강증진ㆍ지역사회 복지 실현 위한 상호협력 ▷평택항 이용자 대상 건강강좌와 정보 공유 등에 협력한다.


경기평택항만공사 최광일 사장은 “평택항은 도심과 떨어져 있어 거리와 시간적 제약 때문에 항만 근로자가 병원을 찾기 힘들 때가 많다”면서 “앞으로도 공유가치 창조에 공감하는 의료기관과 상호 협력해 항만 근로자 건강증진과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의 의료환경 개선을 위한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앞장서 나갈 방침이다”라고 했다.

강북삼성병원 김용신 건강증진센터장은 “새로운 가치를 함께 창출하고 공유하는 모델 구축을 통해 급성장하고 있는 평택항의 의료 질적 향상을 위해 기여하겠다”고 했다.

자동차 수출입처리 6년 연속 국내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평택항은 근로자 6000여명과 매년 50만명의 여행객 등이 이용하고있으나 의료시설이 부족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