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2’ 오연서, “스케이트 처음 타…열등반 못 벗어났다”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배우 오연서가 영화 ‘국가대표2’를 찍으며 스케이트를 처음 접했다고 고백했다.

6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국가대표2’ 제작보고회에서 오연서는 “태어나서 스케이트를 한 번도 타 본 적이 없다”라며 “이번 영화를 준비하면서 처음 탔다”고 밝혔다.

‘국가대표2’는 지난 2009년 스키점프를 소재로 800만 명을 모은 영화 ‘국가대표’의 속편. 2편에서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급조된 한국 최초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이 주인공이다. 김종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수애, 오달수, 오연서, 하재숙, 김슬기, 김예원, 진지희 등이 출연한다. 

[사진=헤럴드POP]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오연서는 “우리(배우들) 가운데 우등반과 열등반이 있었는데 난 끝까지 열등반이었다”라며 “초반에 애를 많이 먹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또 “촬영을 끝낸 요즘도 가끔 스케이트를 타고 싶을 때가 있다”고 말했다. 극중 오연서는 쇼트트랙 경기에서 물의를 일으키고 퇴출 당한 뒤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에 합류하게 되는 채경 역을 맡았다. 남다른 승부욕과 반항적이고 차가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가대표2’는 2016 리우올림픽이 한창인 8월11일 개봉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