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느와르 ‘리얼’ 크랭크업, 내년 개봉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2017년 개봉 예정인 스타일리시 액션 느와르 영화 ‘리얼’이 6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지난 6월30일 크랭크업 했다.

김수현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리얼’은 화려한 도시 속 어둠의 세계를 장악하려는 무자비한 야심가 ‘장태영’(김수현)이 자신의 모든 것을 빼앗으려는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액션 느와르 영화다. 김수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지금껏 볼 수 없었던 강렬한 역할을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성동일, 이경영, 이성민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은 물론, 조우진, 최진리, 한지은 등 배우들이 극에 활력을 불어넣어 이목이 집중된다.

‘리얼’의 마지막 촬영은 장태영이 자신을 쫓는 거대 조직과 마지막 대결을 벌이는 하이라이트 액션신으로 진행됐다. 모든 제작진이 공을 들인 마지막 촬영은 그간 볼 수 없던 독보적이고 새로운 액션 장면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총 111회차 중 101회차 분량을 소화하며 그 누구보다, 그 어떤 영화보다 치열했던 6개월을 보낸 김수현은 “이렇게 호흡이 긴 영화를 촬영한 적이 없어서 긴장감이나 몰입도를 유지하도록 많이 노력했다”라며 “수중 촬영, 그린 매트에서의 촬영, 다양한 액션신을 소화하는 것이 쉽진 않았지만 여러모로 뜻 깊은 작업이었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