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한화큐셀 태양광 셀 공장 방문해 직원들 격려

“창조경제혁신센터 일관된 추진,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자”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5일 충북 진천 한화큐셀 태양광 셀 공장을 찾아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한화그룹은 지난 5년간 남다른 사명감으로 태양광 사업에 매진해 왔다”며 “인류의 미래를 위해 장기적인 시각으로 고민하고 육성해야 할 사업이라 여겨 장차 대한민국을 대표할 또 하나의 미래산업으로 키워보자는 큰 비전을 실천해 왔다”고 말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5일 충북 진천에 위치한 한화큐셀 태양광 셀 공장을 방문해 생산시설을 직접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김승연 회장(왼쪽 첫 번째)이 금춘수 경영기획실 사장(앞줄 왼쪽 세 번째)이 류성주 한화큐셀 진천공장장(앞줄 왼쪽 두 번째)으로부터 공장 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는 모습.

이어 “ 당초 생산공장 후보지를 제조원가가 낮은 말레이시아에서 국내로 변경하게 된 이유도 국내에서의 고용증대와 태양광 산업의 전략적 육성이라는 사명감 때문”이라며 “이를 위해 지금까지 충청권에 6000억원을 투자했고 1300여명의 고용을 창출했다”고 했다.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불어넣고 더 나아가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음을 강조한 것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 대부분은 수출되고 1조6000억원 이상의 직접적 경제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의 핵심 사업인 충청권 태양광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서산 솔라벤처를 조성하는 등 다각도로 투자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 회장은 임직원들 격려 문구가 인쇄된 미니모듈을 전달했고 남성우 대표이사로부터 이 공장에서 양산된 제1호 태양전지로 만든 기념패를 받았다.

충북 진천 산수산업단지 내 위치한 태양광 셀 공장은 약 18만 평방미터의 부지에 1.4GW의 셀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고 있다.

한화큐셀은 충북 음성군에도 약 2만2000평방미터 부지에 1.5GW 규모의 모듈 생산시설을 가동중이며 말레이시아와 중국까지 합해 총 5.2GW의 셀 생산규모로 이 부분 글로벌 1위를 달리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