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영 검사 母 “지옥같은 하루하루 보냈을 아들 생각하면…” 오열

[헤럴드경제]“지옥같은 하루하루를 보냈을 아들을 생각하면 지금도 엄마로서 억장이 무너진다”

지난 5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 남부지검의 김홍영 검사(33)의 어머니 이기남(58)씨가 5일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오열했다.

5일 사법연수원 41기 동기회는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협회에서 김홍영 검사의 죽음에 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연합뉴스TV 방송 화면]

이날 김 검사의 어머니 이씨는 “아들이 부장검사의 폭언·폭행으로 인해 목숨을 끊었다는 것이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졌다”면서 “가해자는 두발 뻗고 자는데 피해자는 마음졸이며 눈물로 살아야 한다. 이런 상황은 유가족으로서 버티기 힘들다”고 전했다.

이어 이씨는 “대검찰청은 언론을 통해 아들의 죽음이 알려진 지금에서야 조사에 나선다고 한다”면서 “형식적인 조사만을 진행해온 대검찰청이 과연 우리 아들의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을지 엄마로서 너무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씨는 “대검찰청은 당장 문제의 부장검사를 소환 조사하고 관련자 진술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철저히 조사한 뒤 아들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자들에게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은 자체적으로 제도를 정비해 다른 검사들이 아들과 같은 고통을 겪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41기 동기회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김 검사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을 조사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대검에 제출했다. 동기 990명 중 712명이 참여한 이번 성명에는 450명이 자신의 실명을 밝혔다. 성명에 참여한 사람 중에는 변호사뿐만 아니라 검사나 판사, 공무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재규 동기회장은 “김 검사가 세상을 떠난 지 6주가 지났는데 검찰에서는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남부지검에서 제대로 조사를 안 하다가 문제가 커지자 대검에서 나선 모양새”라고 꼬집었다.

이어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단체행동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