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내연녀 집단성추행 혐의’ 대기업 직원들…‘막장 드라마’

[헤럴드경제] 대기업 직원들이 동료의 내연녀를 집단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히는 ‘막장 드라마’ 같은 사건이 벌어졌다. 당시 성추행 현장에는 여성의 내연남도 동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5일 H그룹 직원 A 씨 등 2명이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회사 동료의 내연녀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수사 받고 있다고 서울 남대문경찰서와 H그룹 측 말을 인용해 머니투데
이가 보도했다.


A 씨 등은 지난 4일 밤 10시쯤 서울 중구 소재 특급 호텔 객실 침대에서 30대 여성 B 씨의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A 씨 등의 동료인 내연남 C 씨를 만나러 서울에 왔다 변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당일 C 씨는 호텔 인근에서 내연녀 B 씨와 만남을 가졌고 이 자리에 A 씨 등 회사동료 2명이 합류했다.

이들은 함께 식사를 한 뒤 호텔로 이동해 술을 마셨다. 이들은 B 씨의 내연남 C 씨가 함께 있는 장소에서 B 씨를 강제추행했고 이후 B 씨가 112에 “집단 성폭력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강제추행 뿐 아니라 성폭행 혐의도 있었는 지 등을 중심으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C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며 “피의자 2명도 조만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A 씨 등 피의자들은 무죄를 주장하며 여성 B 씨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