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대우전자, 한류 바람타고 칠레 시장 잡는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동부대우전자가 신흥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칠레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부대우전자는 최근 칠레 바이어들을 미식 관광지로 유명한 페루 리마로 초청, ‘2016년 신제품 발표회’ 를 진행했다. 동부대우전자가 칠레 시장 주요 바이어들을 페루로 초청, 신제품 발표회 행사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마 웨스틴호텔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칠레 3대 백화점인 파리스, 파라벨야, 리플레이 등 칠레 주요 유통업체 관계자 및 동부대우전자 중남미 담당자 등 약 100 여명이 참석해 냉장고 20모델, 세탁기 10모델, 전자레인지 및 복합오븐 10모델, TV 5모델 등 총 45개 신제품 라인업에 대한 소개와 상담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동부대우전자가 성장하고 있는 칠레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을 위해 만든 대용량 3도어 냉장고, 레트로 디자인의 ‘더 클래식’ 냉장고, 전자레인지 등 전략 신제품이 특히 주목을 받았다. 또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에 세제 자동투입 기능까지 더한 프리미엄 세탁기 ‘경사드럼’도 큰 호응을 얻었다.

동부대우전자는 행사 직전 ‘2016 코파아메리카’ 칠레 경기를 참석 바이어들과 함께 관람, 직접적인 스킨십을 통해 우호관계를 다지는 기회를 마련하기도 했다.


이번 신제품 발표회와 함께 한류 열풍으로 한국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현지상황을 고려해 동부대우전자는 칠레시장에서 유일하게 한국에서 생산한 가전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점을 마케팅 포인트로 삼아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 컨셉을 반영한 한류 마케팅을 펼치는 것이다. 


박재용 동부대우전자 칠레 법인장은 “칠레 소비자들의 생활상에 근거한 고객중심 프리미엄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주요 파트너들과 동부대우전자가 상호 신뢰를 공고히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