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혜영ㆍ엄태구, 제천음악영화제 홍보대사 위촉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응답하라 1988’의 류혜영, ‘차이나타운’의 엄태구가 제12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국내 유일 음악영화제인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매년 영화와 음악을 사랑하는 배우 두 명을 홍보대사로 선정하여 관객들에게 영화제 개최를 알리고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켜왔다. 올해는 영화 ‘잉투기’(2013ㆍ감독 엄태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는 배우 류혜영과 엄태구가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제12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일 예정이다.

2007년 단편 ‘여고생이다’로 데뷔한 류혜영은 작품과 캐릭터를 가리지 않고 그만의 차별성을 내세운 연기를 펼쳐왔다. 2013년 첫 장편 주연작 ‘잉투기’에서 인터넷 먹방 BJ로 활동하는 여고생 영자 역을 맡아 당돌하지만 내면의 외로움을 지닌 캐릭터로 제15회 부산영평상 신인연기상을 수상했으며, 2014년 설경구, 박해일과 함께한 영화 ‘나의 독재자’에서는 노련한 배우들에 뒤지지 않은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사진=제천국제음악영화제 제공]

묵묵하고도 부단히 연기 경력을 쌓아온 류혜영은 2015년 KBS2 드라마 ‘스파이’에 출연한 데 이어,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성보라’ 역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올해 영화 ‘그놈이다’, ‘해어화’에서 탄탄히 다져온 내공을 선보인 류혜영은 최근 영화 ‘특별시민’(감독 박인제)에 합류해 충무로 기대주로서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영화 ‘잉투기’에서 류혜영과 함께 치열한 청춘들의 자화상을 그려낸 엄태구는 2007년 영화 ‘기담’으로 데뷔했다. 이후 ‘유랑시대’, ‘유숙자’, ‘촌철살인’, ‘가시’, ‘숲’, ‘잉투기’ 등 다양한 독립영화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였으며 ‘은밀하게 위대하게’, ‘소수의견’, ‘인간중독’, ‘차이나타운’, ‘베테랑’ 등 상업영화에서도 두각을 드러내며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엄태구는 영화 ‘잉투기’, ‘가려진 시간’을 연출한 엄태화 감독의 동생으로 영화계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으며 송강호, 공유 등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밀정’(감독 김지운)에 출연, 올해 9월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배우 류혜영, 엄태구는 오는 7월 12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리는 제12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