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는 지독하게 어려운 여자, 레드섬은 극단적으로 멍청한 발언”…英, 총리후보 뒷담화 유출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영국 보수당 거물 정치인들의 차기 총리 후보에 대한 뒷담화가 유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유력한 차기 후보인 테리사 메이 내무장관에 대해서는 “지독하게 어려운(bloody difficult) 여자”, 앤드리아 레드섬 에너지차관에 대해서는 “극단적으로 멍청한 말을 한다”는 평가가 내려졌다.

5일(현지시간) 케네스 클라크 보수당 하원의원은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를 마친 뒤 스튜디오에서 말콤 리스킨드 전 외무장관과 차기 총리 후보들을 조롱했다. 두사람은 당시 카메라가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아채지 못했다.

당시 말콤 전 장관은 클라크 의원에게 “마이클 고브가 3등을 하는 한 누가 이기든 상관없다”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내무장관(출처=게티이미지)

마이클 고브 법무장관은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을 돕다가 그를 배신하고 총리직에 도전했다.

클라크 하원의원은 “의원들이 고브를 찍지 않을 것”이라며 “고브는 너무 거친데(wild), 고브가 총리가 되면 영국은 적어도 한번에 3개국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클라크 하원의원은 “고브는 존슨 전 시장을 제거하는 것으로 할일을 다했다”며 “존슨이 총리가 되는 것은 웃기는 소리”라고 말했다.

클라크 하원의원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지지했던 레드섬 차관이나 존슨 전 시장이 정말로 유럽연합(EU) 탈퇴를 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레드섬 차관이 “극단적으로 멍청한 발언을 한다”고 덧붙였다.

앤드리아 레드섬 에너지차관(출처=게티이미지)

클라크 하원의원은 메이 장관에 대해서는 ‘괜찮은 사람’이라고 칭찬을 하기도 했다.

클라크 하원의원은 리스킨드 전 장관에게 “메이는 지독하게 어려운 여자”라며 “하지만 우리는 둘다 마거릿 대처와도 일해보지 않았느냐”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클라크 하원의원은 “메이는 내무장관으로 너무 오래 일해서 외교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클라크 하원의원은 과거 내무장관 등 다섯차례 내각에 참여했던 베테랑 정치인이다.

한편 영국 일간 가디언은 클라크 하원의원의 발언이 알려진 이후 트위터에서 해시태그 ‘지독하게 어려운 여자(#BloodyDifficultWoman)’가 유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메이 장관을 지지하는 가이 오퍼맨 보수당 하원의원은 트위터에 이같은 해시태그를 붙이며 “메이와 3년간 내무부에서 함께 일했다. 메이는 강인하고, 친절하고, 성실하다. 때때로 지독하게 어려운 여자지만 최고의 총리가 될 것”이라고 적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