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야모야병 여대생 친오빠 “너무나 비통하고 억울”

[헤럴드경제]모야모야병을 앓던 여대생에게 강도 행각을 벌여 의식불명으로 만든 피의자가 모 방송사 공채 개그맨인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달 5일 피의자 여모씨(31)는 경기 의정부시 신곡 1동 상가 인근 골목에서 여대생 김모양(19)을 흉기로 위협해 의식불명에 빠지게 해 강도치상 혐의를 받고 있다.

여씨는 2011년 방송사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프로그램에서도 활동했었다. 현재 여씨는 별다른 활동이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사건 발생 당일 오후 11시52분쯤 여씨는 “금품을 내놓으라”며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던 김양을 흉기로 위협했다. 놀란 김양은 여씨로부터 도망쳤으나 큰 충격을 받고 집에서 뇌졸중으로 쓰러졌다. 김양은 혈관이 좁아져서 뇌출혈 등을 일으키는 희귀난치성 질환 모야모야병 환자였다.

피의자는 범행 이틀 후인 6월 7일 경찰에 붙잡혔다. 여씨는 “당시 술에 취해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범행을 부인하다 CCTV 영상을 제시하자 “생활비 마련을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고 진술했다.

김양은 사건 발생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김양의 가족은 병원비 부담과 혼수상태에 빠진 가족에 대한 걱정으로 고통을 호소중이다. 지난달 22일 검찰에 구속 기소된 여씨에 대한 첫 공판은 오는 7일 오전 10시쯤 의정부지법 1호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에 최근 페이스북을 비롯한 각종 소셜미디어에는 A양의 실제 친오빠가 작성한 글이 게재돼 네티즌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A양의 친오빠라고 자신을 밝힌 해당 누리꾼은 “세상에서 하나뿐인 제 이쁜 여동생이 지금 중환자실에서 죽음과 싸우고 있다”며 운을 뗐다.

이어 “가족과 지인들은 억울하고 믿기지 않는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 지 몰라 하고 있다”며 “제 이쁜 여동생이 얼마나 비통하고 억울하며 슬퍼하고 있을지 감히 상상도 못하겠다. 제 동생이 저 당시에 얼마나 무서웠고 놀랐을지 너무 안타깝고 생각할때마다 화를 참지 못하겠다”라고 토로했다.

끝으로 그는 “많은 분들이 이 좁은 동네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걸 알아주시길 바라고 제 동생에게 기적이 일어나주길 기도해줬으면 한다”라고 호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