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신임 사무처장에 권태오 예비역 중장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6일 차관급인 대통령 자문헌법기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에 권태오 예비역 육군 중장을 임명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권 신임 사무처장은 38년간 군에서 복무하면서 수도군단장 등 주요 보직 역임했고 전역 후에는 북한민주화위원회 자문위원으로서 통일의 방향과 북한 민주화 등에 대한 자문활동을 수행해 왔다”며 “강직한 성품에 안보와 통일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식견을 보유하고 있어 사무처장직을 잘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