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캉스 코앞인데, 87개 워터파크 곳곳 부식, 균열 발견…당국은 일단 구두 시정조치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전국 87개 물놀이형 유원시설에 대한 당국의 합동 점검결과, 물놀이 기구의 균열, 부식, 수심 미표시 등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와 지방자치단체, 안전성검사기관 등은 지난 5~6월 합동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이같은 문제점에 즉각 시정토록 조치하거나 자체 수시점검을 강화하도록 당부했다고 6일 밝혔다.

합동점검반은 그러나 문제점이 발견된 워터파크가 어디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문체부는 이번 점검 결과, 워터슬라이드 등 유기(遊技)시설 또는 기구의 표면부 균열(크랙)과 돌출부 발생, 지지대 및 연결부 균열(크랙)과 부식 발생, 안전울타리 파손 등이 발견되어 즉시 개ㆍ보수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유기의 원뜻은 오락경기를 의미하지만, 워터파크에서는 워터바디슬라이드, 워터에어바운스, 수중모험놀이 등 이용자 스스로 물놀이할 수 있도록 설치해 놓은 시설을 말한다.

합동점검반에 따르면, 일부 워터파크에서는 유기시설ㆍ기구의 기초부 등에서 부식이 다수 발생하고 있었다. 합동점검단은 업체 스스로 수시 점검을 통해 안전 관리를 강화하도록 당부했다.

수심 미표시와 이용자 주의사항 미게시 등 안전 이용 관련 미흡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시정하도록 조치하였고, 안전관리 대책 등을 보완해 비상시에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지시했다.

유원시설에서의 사고는 주로 관리자 및 이용자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합동점검 이후에도 지자체는 물놀이형 유원시설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7월부터 8월까지 물놀이 성수기 동안 안전요원의 적정 배치와 안전교육 실시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여름철에 한시적으로 야외 공간에서 임시 물놀이형 유기시설 또는 유기기구를 설치하여 운영하는 사업자에 대해, 지방자치단체가 유기시설 또는 기구의 안전성 검사 실시 여부, 유원시설업으로 허가 또는 신고 여부 등을 점검하여 안전을 강화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