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구욱 與 윤리위원장 내정자, 영산대 딸 채용 논란으로 자진사퇴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지난 4일 새누리당 신임 윤리위원장으로 내정된 부구욱(64) 영산대 총장이 사흘만인 6일 자진사퇴했다. 자신이 총장으로 있는 영산대에서 딸을 산학협력단 자문변호사로 위촉해 ‘가족채용’이 아니냐는 언론 보도가 나온 직후다.

지상욱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브리핑에서 “(언론)보도된 내용이 사실과 다른 면이 없지 않으나 윤리위원회 운영에 있어서 (당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내정을 (자진)철회한다는 뜻을 부구욱 총장이 당에 본인의 뜻을 알려왔다”고 말했다. 혁신비대위는 부총장 본인의 자진사퇴 의사를 받아들여 내정 철회를 의결했다.

이에 앞서 한 언론은 영산대는 산학협력단 자문변호사로 부 총장의 딸인 부모씨(31) 등 모교 출신 변호사 2명과 지난 4월 29일 법률자문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대해 친인척 보좌관 채용 금지 등을 다룰 새누리당 윤리위원장으로 부 총장이 과연 자격이 있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부구욱 총장은 이날 혁신비대위가 열리기 전까지만 해도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자신의 딸 문제에 대해 “친인척을 특혜를 주고 절차 없이 (채용) 했다면 문제가 되겠는데, (내 딸 채용은) 특혜가 아니다”며 “봉사를 부탁해서 한 것”이라며 자신의 윤리위원장직 수행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