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니 강예빈…“어어, 그거 내리는 거 아니야”

[헤럴드경제] 방송인 강예빈의 ‘시선 강탈’ 비키니 몸매가 이목을 끌고 있다.

강예빈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마가 시작하니 뜨거웠던 바다가 그리워진다”는 말과 함께 비키니 화보컷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강예빈은 시원한 에메랄드색 바다를 배경으로 청량감 넘치는 섹시 비키니 자태를 뽐냈다.

강예빈은 검은색 끈 형태의 심플 스타일 비키니를 입었음에도 육감적인 몸매로 아찔함을 자아냈다. 

[사진=강예빈 인스타그램]

한편 강예빈은 YTN 사이언스 ‘드론킹’, 채널 A ‘구원의 밥상’, KBS2TV 드라마 ‘왕가네 식구들’ 등에 출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