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ㆍ횡령혐의’ 넥센 구단주 이장석 출국금지

-KBO 가입금 투자한 재미 사업가가 고소

-사업가 “히어로즈 주식양도 약속 안 지켜”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 이진동)는 프로야구단 넥센 히어로즈 구단주 이장석(50) 서울히어로즈 대표를 출국금지하고 사기와 횡령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지난 5월 재미동포 사업가 홍성은(67) 레이니어그룹 회장은 “이 대표가 센테니얼인베스트먼트(현 서울히어로즈) 주식 40%를 주기로 한 약속을 어겼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한 바 있다.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치고 지난 달 20일 이 대표를 출국금지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옛 현대 유니콘스를 인수해 넥센 히어로즈를 창단한 이 대표는 창단 첫 해인 2008년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낼 가입금이 부족하자 홍 회장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20억원을 지원받았다. 홍 회장은 투자 조건으로 주식 40%(16만4000주)를 양도받기로 했다.

그러나 홍 회장은 현재까지 주식을 받지 못했다며 이 대표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사기 혐의와 함께 이 대표의 횡령 혐의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수수료 명목의 돈을 받고, 넥센의 야구장 매점 보증금을 법인이 아닌 개인 계좌로 받은 혐의다.

넥센 히어로즈는 국내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모기업 지원없이 운영되는 구단이다. 넥센 타이어가 메인 스폰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