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요구로 번진 국회 파행…김동철 “유감”VS 이장우 “사과해도 의원직 사퇴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된 5일 국회 본회의가 여야 의원간 오고간 삿대질과 고성으로 파행을 맞았다. 본회의는 파행 3시간만에 속개됐지만, 결국 해당의원의 의원직 사퇴요구로 번졌다.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이 지역편중 인사 주장으로 황교안 총리를 몰아부친 것이 화근이 됐다. 김 의원이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탕평인사를 펼치지 않았다고 지적하자, 새누리당 좌석에서 질타가 쏟아졌다. 김 의원은 이은재 새누리당 의원을 호명하며 “질문하는 데 간섭하지 말란 말이야”, “말하고 싶으면 나와서 하란 말이야”라고 했다. 질문을 이어가던 중 새누리당 좌석에서 웅성거리는 소리가 들리자, “총리의 부하직원이냐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냐”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이장우 의원을 지목하며 “동료의원이 대정부질문하는 데 가만히 있어라”, “어떻게 대전시민은 이런 사람을 국회의원이라고 뽑아 놨나”, “제발 대전은 그런 사람 뽑지 말아달라”고 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때문에 대한민국이 이렇게 위기를 맞았는데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왜 질문하는 데 간섭하느냐”며 이장우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장우 의원 역시 좌석에 앉아 삿대질로 맞받아쳤다.

결국 본회의를 주재하던 국민의당 소속 박주선 부의장은 “20대 국회 두 번째 대정부질문에서 정부를 상대로 한 질문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한 걸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김 의원과 이 의원 모두에게 자중해달라고 요청하며 정회를 선포했다. 박 의장은새누리당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에게 상황정리를 요청했다. 김 의원은 본회의가 정회된 후 기자들과 만나 “내가 무슨 말을 했다고 새누리당이 저리 반발하는지 국민이 판단해줬으면 좋겠다. 국민들께서 제 발언이 잘못했다하시면 당장 의원직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본회의는 정회 3시간만에 속개됐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정회 중에 정진석 새누리당,·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김동철 의원의 공개사과 등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결국 김동철 의원은 “이유야 어찌 됐든 저로 인해 국회가 정회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이장우 의원 지역구인) 대전시민을 거론하는 등 부적절한 표현을 한 것에도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동료 의원의 발언에 대해 아무리 내용이 거슬린다고 해도 야유를 하거나, 이로 인해 발언을 방해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오늘로써 그런 잘못된관행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오전 김동철 의원이 발단이 된 국회 파행은 윤리위제소와 김 의원의 사퇴요구로 번졌다.

이장우 새누리당 의원은 오후에 기자회견을 갖고“저는 이에 대해서 김동철 의원은 본 의원과 150만 대전시민 그리고 새누리당 전 의원들께 마음 깊은 사죄와 함께 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며 “만약에 사퇴를 하지 않을 경우 제도를 포함한 모든 방법을 강구해서 더 이상 김동철 의원 같은 막말 의원이 국회에서 발을 디딜 수 없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사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며 “막말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사퇴하지 않을 경우 윤리위 제소 포함한 모든 방법을 강구해서 더이상 김동철 의원과 같은 막말 의원이 나오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