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내 공기 오염 알려주고 가스누출 위험도 잡아주는 똑똑한 공기청정기 출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삼성전자가 6일 실내 공기의 오염 상태를 사용자에게 소리로 알려주는 ‘블루스카이 세이프티 에디션’ 공기청정기를 출시했다.

삼성 ‘블루스카이 세이프티 에디션’은 기존 ‘블루스카이’의 강력한 공기청정 기능뿐 아니라 미세먼지와 가스 등 공기의 오염 수준에 따라 2단계로 알림음을 재생하는 기능을 갖춰 사용자가 실내 공기 오염 상태를 바로 알 수 있다.

‘블루스카이 세이프티 에디션’으로 실내 공기를 청정하는 도중 청소나 요리 등으로 갑자기 실내 공기가 심하게 오염되면 1단계 알림음이 10분 간격으로 울려 창문을 열어 환기를 하도록 알려준다. 실생활에서 자주 접하기 힘든 화재 또는 극한 공기 오염 상태가 5분 이상 지속되는 위험한 경우에는 2단계 알림음이 1분 간격으로 울려 사용자가 빠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사용자는 각 단계별 알림음을 통해 적절한 시점에 환기를 할 수 있어 실내 공기를 더욱 쾌적하게 유지시고, 공기청정기의 필터 수명 연장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삼성 ‘블루스카이’는 강력한 ‘파워팬’과 정화된 공기를 양 옆과 위 세방향으로 내보내는 ‘3방향 입체 청정’으로 넓은 공간의 실내 공기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청정해주며,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수치는 물론이고 가스 청정도까지 한 눈에 보여주는 ‘에어내비게이터’가 적용돼 실내 공기 상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 ‘필터세이빙 5단계 청정 시스템’으로 초미세먼지 항균필터의 바람 길이 막히는 현상을 줄여줘 필터의 수명이 기존 대비 약 2배로 연장돼 경제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특히 인체에 무해한 무기 항균제를 필터에 적용해 유해물질 흡입 걱정 없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소비자의 건강과 편의성을 고려한 공기청정기를 통해 지속적으로 국내시장을 선도하고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