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화페인트, 고투명성 아크릴계 반광 분체도료 특허 취득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삼화페인트공업이 6일 ‘고투명성 아크릴계 반광 분체도료’의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분체도료는 유기용제나 반응성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아 생산과정부터 환경친화적이며 도막 형성 시 주름 또는 흐름현상이 없다. 이 때문에 분체도료는 모양이 복잡하거나 면적이 넓은 곳도 쉽게 칠할 수 있어 가전제품, 가구, 건축자재뿐만 아니라 강관,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그간 금속소재의 질감을 유지하는 고투명성 반광(反光) 도료에 대한 요구가 꾸준히 있었지만, 반광을 표현하면 외관의 투명성이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었다.


삼화페인트 관계자는 “기존 분체도료의 한계를 해소해 반광에도 고투명성을 더하고, 부착성과 부식방지 효과까지 향상시켰다”며 “분체도료로 금속소재와 같은 세련된 질감을 표현해 달라는 시장의 요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데, 이번 발명을 통해 다양한 금속제품 및 자동차휠 등 고급스러운 외관을 요구하는 여러 분야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