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 전 사령관 “한미 정부가 나서 북한 주민에 외부세계 정보 적극 알려야”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한국과 미국의 전직 군 장성들이 북한 주민에 외부 실상을 알리기 위해 더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6일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최근 워싱턴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한미 정부가 직접 대북 정보 캠페인을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샤프 전 사령관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군사적) 공격을 당하는 것보다 북한 주민들이 진실을 배우는 것을 가장 두려워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왜 이렇게 가난한지, 주민들이 인권 보장 없이 삶이 완전히 통제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내부적으로 변화를 시도하는 것을 김정은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기존 민간단체 활동으로는 정보의 벽을 허무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한미 정부가 공조해 적극적으로 정보 캠페인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런 노력은 정치적 압박이 아니라 오직 진실을 알리는데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며 “군보다는 외교적 차원에서 진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확성기와 위성 등을 통해 정보를 보낼 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수단일 뿐, 근본적인 노력은 국제사회가 협력해 북한 정권이 아닌 주민들의 편에 서 있다는 것을 알려야 한다는 게 샤프 전 사령관의 주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