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호우경보 해제…내일까지 중부 30~80mm 비

[헤럴드경제]서울에 내려졌던 호우경보가 해제됐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이 조금 약화하면서 서울과 인천, 경기도 25개 시·군에 내려진 호우경보가 오후 4시를 기준으로 해제됐다.

현재 호우특보가 남아있는 곳은 가평, 포천, 양평 3개 시·군이다.

이날 오전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린 경기 북부지역은 현재 시간당 5∼10㎜ 정도로 빗줄기가 가늘어졌다.

경기 남부지역은 10∼20㎜ 안팎의 비가 내리고 있다.


반면 강원도 북부에는 호우경보가 여전히 발효 중이다.

호우주의보는 6시간 강우량이 70㎜ 이상으로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상될 때, 호우경보는 6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일 때 각각 내려진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이 약화했지만 내일까지 중부지방에는 30~80mm, 많은 곳은 12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서해안에서 형성된 비구름이 밤 사이 내륙으로 이동하면서 밤부터 내일 새벽까지 세찬 비가 내리겠다”며 “비 피해가 없도록 시설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