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전국 첫 ‘위탁개발방식’ 공공복합청사 5곳 신축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전국 최초로 위탁개발방식을 공공복합청사 건립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재원조달 문제로 어려움을 겪던 성수1가2동 주민센터 등 관내 5곳의 노후화된 동 청사 신축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성동구가 이번에 추진하는 위탁개발방식의 공공복합청사 건립은 동 청사를 신축할때 부족한 일부 사업비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조달하고 성동구에서는 수익시설 임대를 통해 상환하는 조건으로 대규모 재정투입 없이 필요시설을 적기에 확보할 수 있다.

이번 사업추진으로 30년 이상된 동 주민센터가 노인복지센터, 보건지소 등 공공시설은 물론 은행, 커피숍 등 수익시설이 함께 배치되는 복합청사로 탈바꿈하게 된다. 


이는 주민편의를 위한 다양한 공간을 확보하고 구가 얻는 임대수익으로 사업비를 조기에 충당해 재정 부담을 크게 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상환이 완료되면 임대수익 전액이 앞으로 구 재정수입으로 확충된다.

구에서는 성수1가2동 공공복합청사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5개 주민센터에 대해 순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관내 일부 동 주민센터의 노후로 인한 주민불편 가중으로 동 청사 건립이 시급했으나 구 재정난으로 어려움으로 겪고 있었는데,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동 청사 위탁개발을 통해 구 재정부담은 줄이고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시설 입주 등 그동안 산적해 있던 공공복합청사 건립문제를 One-stop으로 해결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