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정호 인터뷰 거절, 에이전트도 함구…구단 “선수들 입단속 시켰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성폭행 혐의로 미국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는 현지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강정호는 침묵하고 있다.

미국 시카고 트리뷴은 6일(이하 한국시간) “강정호가 지난달 시카고 컵스와 경기를 위해 시카고를 찾았다가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경찰에 따르면 강정호는 한 시카고 여성을 ‘범블(Bumble)’이라는 위치 기반 데이팅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났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달 18일 시카고 캐그니피센트 마일 지역에 있는 웨스틴 호텔에 도착했으며 강정호에게 술을 받아 마신 뒤 15~20분 후 정신을 잃었고 이 사이 강정호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여성은 이틀 뒤 병원을 찾아 성폭행 증거 검사를 받았고, 지난달 말 경찰에 신고했다.

피츠버그 구단도 공식 입장을 냈다. 프랭크 쿠넬리 피츠버그 사장은 “이 사안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 경찰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쿠넬리 사장은 “다만 경찰 조사가 진행중이기 때문에 구단 관계자와 선수들에게 모두 관련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했다.

지역매체인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는 “오늘 경기 전 덕아웃에서 강정호를 만나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며 “강정호 에이전트인 앨런 네로도 입을 다물었다. 변호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고 했다.

강정호는 전날에 이어 6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서도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2경기 연속 선발 제외는 올시즌 처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