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우수 경영주 해외 견학 프로그램 진행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전국 우수 경영주를 대상으로 6일부터 8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일본 선진 편의점 문화 및 시스템을 경험하는 해외 견학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각 지역의 매장 관리 우수 점포와 장기 운영 점포를 운영하는 총 25명의 경영주가 일본 오사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우수 경영주 해외 견학은 현지 세븐일레븐 점포 방문을 통한 교육 프로그램과 여러 역사 유적지를 관광하는 힐링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경영주들은 견학 이틑날 일정으로 오사카 시내에 위치한 세븐일레븐 점포 두 곳을 방문할 예정이다. 그곳에서 점포 운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매장 운영 정보를 습득하게 된다. 특히 일본 세븐일레븐의 현지 담당자가 매장 운영 방식과 상품 구색, 접객 서비스, 진열 노하우 등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함께 노하우를 전수한다.

세븐일레븐의 우수 경영주 25명이 6일부터 8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일본 선진 편의점 문화 등을 경험하기 위해 해외 견학에 나선다. [사진제공=세븐일레븐]

경영주들의 지친 마음을 재충전할 수 있는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세븐일레븐 해외 연수단은 첫째날 남도(南都) 7대사 중 하나인 동대사(東大寺)와 지진 메모리얼 파크 방문을 시작으로 헤이안진구, 교토 기온 거리, 세계문화유산인 청수사 등을 방문한다.

세븐일레븐 상생협력 업무를 총괄하는 박정후 영업지원팀장은 “이번으로 6회째를 맞는 경영주 해외 연수 프로그램은 대표적인 상생프로그램이자 소통의 장”이라며 “해외 선진 운영 노하우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리프레쉬 여행도 할 수 있어 경영주님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