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검찰청, 진경준 검사장 ‘주식대박 의혹’ 특임검사 임명해 수사키로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진경준(49ㆍ사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의 ‘126억 주식 대박’ 의혹 수사와 관련 대검찰청은 6일 “이금로 인천지검장을 특임검사로 임명하고 사안의 진상을 신속하고 명백하게 규명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