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새 국가브랜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 프랑스 표절”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6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4일 발표한 새 국가브랜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가 프랑스의 국가산업 슬로건을 표절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프랑스의 국가 산업 슬로건은 ‘크리에이티브 프랑스’로, 색상은 파란색과 빨간색을 반반씩 사용했다.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도 파란색과 빨간색의 조합으로 이뤄져 있다.

브랜딩 디자이너 출신인 손 의원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새 국가브랜드와 프랑스 산업 브랜드 이미지 자료를 제시하며 “(대한민국 브랜드를 만든) 전문가는 새 브랜드를 태극이라고 설명했지만 이것을 보며 태극을 상상할 수 있나”고 지적했다.


또 새 국가브랜드의 글자들 사이에 배열된 빨간색과 파란색의 ‘세로 바’(bar)를 가리키며 “이 바가 태극기의 ‘사괘’(師卦)를 가리킨다는데, 사괘라면 검정색으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다시 프랑스 브랜드를 가리키며 “전문가가 태극의 두 색이라 우겼던 빨강과 파랑은 프랑스 국기의 색이었다”며 “이건 누가 뭐라해도 ‘카피’다. ‘크리에이티브’가 국가명 앞에 온 것, 빨강 파랑이 온 건 명백한 표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불행한 건 그 표절된 슬로건에 ‘크리에이티브’란 말이 들어있단 것이다. 표절과 창의, 참으로 비극적인 코리아이며, 이 상황을 보면서 제가 디자이너란 사실이 너무 부끄럽고 문화부 장관이 제 직속 후배란 사실, 이걸 최종 결정했을 대통령이 참으로 부끄럽다”고 말했다.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손 의원의 홍익대 시각디자인과 후배다.

손 의원은 “지금까지 (브랜드를 만드는 데) 35억원이 들어갔고 앞으로 더 들어갈 것”이라며 “2016년 리우올림픽, 그 다음에 평창올림픽에 쓴다고 하는데 당장 내리셔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손 의원은 이날 회의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점입가경이다. 이 일로 장관한 분 날아가게 생겼다. 돈은 둘째 치고 나라 망신은 어떻게 하나. 만든 인간은 물론 심사한 사람, 지휘한 사람 모두 밝혀야. 이게 나라입니까”라고 썼다.

손 의원의 발언을 들은 우상호 원내대표는 마무리 발언에서 “국가 브랜드를 하면서 타국 디자인과 이름까지 베꼈다는 건 국가적 망신이다. 이 문제에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겠다”며 “이건 가벼운 해프닝 문제는 아니다. 국회서 이 문제를 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