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 박현수 신임 총지배인 선임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은 5일 신임 총지배인으로 박현수씨를 선임했다.

박 총 지배인은 1985년 서울 신라호텔에서 호텔 경력을 시작해 지난 30년 동안 리츠칼튼 등 명성 높은 브랜드의 인터내셔널 호텔에서 호텔 실무 및 경영 관리 노하우를 쌓은 베테랑 호텔리어이자 호텔 전문 경영인이다.

2009년 3월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에 오픈멤버인 호텔 매니저로 영입돼 지난 7년간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을 이끌며 그간 쌓아온 공로를 인정받아 총지배인으로 선임됐다고 호텔측은 설명했다.

박 총지배인은 “월드클래스에 걸 맞는 쉐라톤의 최상의 시설 뿐 만 아니라 최고의 서비스를 갖춘 비즈니스 호텔로 자리매김해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 하나의 요소가 되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인재 발굴, 수준 높은 직원 재교육 프로그램 진행, 최상급 호텔 시설 유지 등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