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일렉트릭 첫 주인은 카이스트 의대 내과의사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현대자동차의 최초 양산형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1호차의 주인공이 탄생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1호차의 주인공으로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에서 근무하는 내과의사 정희원씨(33)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정 씨는 “원래 스포츠카 마니아였으나 미국에서 경험한 전기차 특유의 정숙성과 주행감에 매료됐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국내 최장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보유하는 등 성능면에서도 뛰어나고 환경 문제에 대해 주변에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어 만족스러운 선택이었다”고 구매 소감을 밝혔다.

<사진>현대차는 5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에 위치한 국내영업본부 사옥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국내영업본부 장재훈 전무, 아이오닉 일렉트릭 1호차 주인공 정희원씨, 배우자 조유리씨 [사진제공=현대차]

정 씨는 현재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보유자이며 친환경차를 주제로 한 개인 블로그를 운영할 정도로 환경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 산부인과 의사로 근무 중인 배우자 역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오너이다.

이번 1호차 전달을 시작으로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본격적으로 구매 고객에게 인도되고 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회 충전시 복합주행거리 기준 191.2㎞(도심 206㎞, 고속도로 173㎞)를 주행할 수 있어 국내 출시된 전기차 중 가장 긴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포스코ICT와 업무협약을 통해 마트 등 공용 시설에 총 120여기, 현대자동차 사업소에 자체적으로 138기의 충전시설을 갖췄고, 향후 공용 충전소 보급과 홈충전기 설치 대행서비스 실시 등 충전 인프라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