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화단서 화상 입은 어린이…의도적인 독극물 살포?

[헤럴드경제] 아파트 화단에서 흙놀이를 하던 어린이들이 갑자기 화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누군가 염산 등의 독극물을 화단에 뿌려놓은 것으로 보고 수사에 들어갔다.

지난 5일 MBC는 6살 김모 군과 7살 이모 군이 대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흙놀이를 하다 화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김 군의 어머니는 “당시 아이가 엄청나게 심하게 울며 살려달라고 하더라”며 “(아이) 손을 씻기는 데 내 손에 닿으니 나도 너무 따가웠다”고 말했다.

독극물에 화상을 입은 어린이 [출처=MBC 뉴스 캡처]

경찰은 이번 사건이 불특정 다수를 겨냥한 의도적인 독극물 살포인지 등을 밝히기 위해 수사에 들어갔다.

독극물에 화상을 입은 어린이 [출처=MBC 뉴스 캡처]

현재 문제의 흙은 경찰과 소방특수구조대가 수거해 국과수에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이르면 이번 주 내 나오는 성분 분석 결과를 토대로 수사 범위를 좁혀나갈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