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비수기도 뛰어넘은 ‘PPL의 힘’… 쿠론, 여름시즌 매출 ‘껑충’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패션업계 비수기로 꼽히는 여름 시즌에도 PPL을 통해 ‘비수기 돌파’에 성공한 사례가 속속들이 나오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전개하는 잡화브랜드 쿠론은 드라마 운빨로맨스의 주인공 배우 황정음이 착용한 핸드백의 판매가 급증, 6월 한달간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약 130%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쿠론의 협찬 상품 전체 매출은 ‘운빨 로맨스’의 첫 방송일인 지난달 25일 이후, 방송 전주 대비 약 140% 증가했고, 시즌 주력 상품인 ‘달톤 아미고 미니 크로스’ 옐로우 컬러는 방송 전주 대비 평균 판매 수량이 약 10배 이상 늘었다. ‘뉴스테파니 아미고 숄더’ 화이트와 ‘쎄콰트레 아미고 크로스’ 핑크 컬러는 방송 이후 평균 판매가 각각 6배와 4배씩 증가했다. 특히 이들 상품은 고객들이 선호하는 대중적인 컬러가 아닌 옐로우, 화이트, 핑크 등의 비 인기 컬러들로, PPL을 통한 마케팅 효과의 덕을 입증하고 있다. 

쿠론 달톤 아미고 미니 크로스 옐로우 색상 [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쿠론 영업팀 서재영 팀장은 “‘달톤 아미고 미니 크로스’는 대중적이지 않은 옐로우 컬러가 방송에 노출된 후, 해당 상품의 판매가 10배 이상 급증해 황정음을 비롯한 PPL효과가 더욱 확실히 입증됐다”고 밝혔다.

쿠론은 ‘운빨로맨스’의 방송 기간 동안 쿠론의 공식 홈페이지(www.couronne.co.kr)와 SNS 채널을 통해 ‘두구두구(Do9 Do9)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드라마 협찬 상품의 프로모션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