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봉림사지 후삼국시대 건물지 추가 발굴

[헤럴드경제(전주)=박대성기자] 전북대박물관은 10세기 후백제 시대 사찰터로 추정되는 완주 봉림사지에서 후삼국시대 건물지<사진>가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5일 전북대에 따르면 대학과 완주군은 지난해 8월 긴급 발굴조사 이후 좀 더 명확한 사찰의 성격과 연대를 파악하기 위해 최근까지 연차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에서 전북대 박물관은 후삼국시대로 추정되는 회랑형(回廊形) 건물지와 고려~조선 시대로 보이는 건물지 10여 기 등을 추가로 발굴했고, 다른 지점에서도 원삼국시대의 주거지 2기도 확인했다.


회랑형 건물지는 이번 조사에서 가장 주목되는 성과로,‘ㄴ자’ 형태로 확인된 건물지는 방형의 적심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단축 14m, 장축 30m, 중심 간 거리 4~4.4m에 이른다.

현재로서는 남쪽편 절반 정도만 확인되었는데, 향후 전면적인 조사가 이루어진다면 ‘⨆’ 형태의 회랑 또는 정면 7칸, 측면 3칸의 대형 건물지가 확인될 가능성이 있다.

이외에 봉림사지에서는 후삼국~고려, 일부 조선시대의 다양한 기와편, 청자편, 분청사기편, 연질 및 경질토기들이 출토됐다.

특히 12세기를 전후하는 청자가 대종을 이루며, 중국제 자기로 추정되는 청자편들도 확인됐다.

이러한 점을 고려할 때 봉림사지는 기록으로 남겨지지는 않았을지라도 후삼국~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오랜 기간 동안 명맥을 유지했던 것으로 파악된다.

고동호 전북대박물관장은 “앞으로 건물지의 배치와 상관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출토 유물의 연대를 검토하는 한편, 봉림사지의 온전한 가람배치를 확인하기 위한 연차조사의 토대도 마련해 완주군의 귀중한 문화관광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