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리우’ 갑네다”…北 ‘체조영웅’ 리세광 등 올림픽 출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의 체조영웅 리세광 등 대표선수 36명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6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역도 선수 10명, 마라톤 선수 6명 등 7개 종목 20명의 북한 선수가 리우올림픽 본선행을 확정했다. 권투 등 예선이 진행 중이거나 국가별 초청으로 참가 자격을 얻을 종목까지 합치면 리우올림픽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최종 북한 선수명단은 리우올림픽 선수등록 마감일인 오는 18일(현지시간) 이후 확인할 수 있다.

사진=OSEN

북한은 김정은 집권 이후 ‘체육 강국’ 건설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역도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남자 6명과 여자 4명이 리우올림픽에 출전한다. 남자 56㎏급 엄윤철이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힌다.

체조에는 ‘체조영웅’ 리세광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홍은정이 출전할 예정이다. 평가전을 앞둔 양학선이 리우행을 확정할 경우 리세광과 남북대결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수영에는 김국향과 김미래가 다이빙 여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에, 김은향이 10m 플랫폼에 각각 출전한다. 탁구는 김송이와 이명선이 여자 개인전에 나서고, 리미경과 함께 여자 단체전에도 참가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