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지진에 해운대 80층 휘청…“극도의 공포왔다”

[헤럴드경제]울산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부산 해운대 일대의 지상 80층짜리 고층 건물도 휘청거려 시민들이 공포에 떨었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울산 동구 동쪽 52㎞ 해역에서 이날 오후 8시33분쯤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했다. . 이날 지진은 2014년 4월 충남 태안군 서격렬비도 서북서쪽 100㎞ 해역에서 일어난 규모 5.1 지진 이래 가장 큰 규모다.

우려했던 인명 사고나 인근 원자력발전소 피해는 없었지만, 이번 지진은 경남ㆍ북 일대, 멀게는 경기 지역까지 진동이 감지됐다.

부산소방본부는 이날 오후 9시까지 모두 1200여건의 지진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특히 지상 80층짜리 아파트 등 고층건물이 몰려 있는 해운대 마린시티에서는 “건물이 휘청거렸다”, “창틀이 어긋났다“ 등의 신고가 소방당국 등에 잇따랐다.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의 한 고층 아파트에 사는 주민들은 “아파트가 흔들리는 느낌을 받아서 너무 무서웠다”며 “해안가 아파트다 보니 공포가 더 심했다”라고 한 매체를 통해 전했다.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울산에서 일어난 지진의 여파로 부산에서는 ‘진도 3(일반인이 느낄 수 있는 정도)’ 수준의 진동이 전해졌다.

부산기상청은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이라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