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뜻밖의 4강 진출로 결혼식 미룬 웨일스 축구선수

[헤럴드경제]뜻밖의 유로 2016 4강 진출로 웨일스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조 레들리(Joe Ledley)가 결혼식을 취소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조 레들리가 웨일스의 유로2016 4강 진출로 인해 이번 주말 치르기로 했던 결혼식을 미뤘다고 보도했다.

웨일스는 유로 첫 출전에 4강 진출이라는 예상 밖 선전을 펼치고 있다.

조 레들리는 여자친구와 9일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다. 하지만, 4강전이 6일에 열리는 탓에 경기가 끝난 후 바로 올리는 것은 무리가 있어 결혼식을 미루기로 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조 레들리의 여자친구 루비 메이 리지웨이(Ruby May Ridgeway)도 “나는 웨일스가 유로 2016 4강에 진출했다는 사실이 너무 기쁘다. 결혼식이 미뤄진 것은 개의치 않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웨이스 대표팀의 간판 선수 가레스 베일은 “그의 결혼식은 매우 오래 전 예약해뒀던 것”이라며 “갑자기 일이 이렇게 됐고, 그는 다가올 경기에 최선을 다한 후 다시 일정을 잡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가레스 베일은 오는 6일(한국 시간 7일) 펼쳐질 포르투갈과의 유로 2016 4강전을 앞두고 “나는 유로 결승전 이후로 모든 스케줄을 잡았다”고 말하며 우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