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첫 우승’ 호날두 vs ‘첫 결승’ 베일, 두 사나이의 동상이몽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첫 우승’ vs ‘첫 결승’

레알 마드리드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두 사나이가 이번엔 서로 다른 유니폼을 입고 동상이몽을 꿈꾸고 있다. 이들은 각각 조국의 사상 첫 우승과 첫 결승 진출을 향해 달려가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와 가레스 베일(27)이다. 7일(한국시간) 오전 4시 프랑스 스타드 드 리옹에서 펼쳐지는 유로 2016 4강서 맞대결한다.

결승 길목. 물러설 수 없다. 호날두는 조국 포르투갈에 유로 첫 우승 트로피를 안기겠다는 각오다. 포르투갈은 유로 2004 결승에서 그리스에 0-1로 패해 준우승한 게 최고 성적이다. 베일의 웨일스는 유로 본선 첫 진출만에 4강까지 오르는 기적을 썼다. 베일은 “휴가는 결승전 이후로 잡았다”며 내친 김에 결승 진출까지 내달리겠다는 야심이다.

[사진=게티이미지]

포르투갈은 사실 이번 대회서 크게 인상적이지 못했다. 기대에 못미치는 실망스러운 장면들이 더 많았다. 조별리그 포함, 5경기에서 모두 정규시간에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무승부(3무)를 기록하며 F조 3위로 16강에 올랐다. 크로아티아와 16강에서는 연장 후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고, 폴란드와 8강전에서는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이겼다. 우승후보다운 경기력은 보여주지 못했지만 강호들을 피한 대진운과 막판 집중력에 힘입어 준결승에 안착했다.

기대했던 호날두의 부진이 컸다. 호날두는 조별리그 헝가리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면 다른 경기에서는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월드컵과 유로 등 메이저에서 한번도 우승컵을 들지 못한 호날두로서는 마음이 급해졌다. 4강전서 화력을 터뜨리고 자존심을 되찾을지 기대된다.

반면 베일은 웨일스의 기적같은 드라마를 이끌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이번 대회에서 3골을 터뜨렸다. 앙투안 그리즈만(프랑스, 4골)에 이어 득점 2위다. 베일의 활약에 힘입어 웨일스는 16강에서 북아일랜드(1-0승), 8강전에서 ‘황금세대’ 벨기에를 무너뜨리며 4강까지 도달했다.

웨일스는 주전 수비수 벤 데이비스와 미드필더 애런 램지가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것이 변수다. 램지는 벨기에전에서 2개의 도움을 기록했다. 포르투갈도 수비형 미드필더 윌리엄 카르발류가 경고 누적으로 빠지고 핵심수비수 페페가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서로 다른 꿈을 꾸고 있는 호날두와 베일의 희비가 어떻게 갈릴지 주목된다. 유럽 도박사들은 포르투갈과 프랑스가 결승전서 만날 것이라며 웨일스의 패배를 예측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