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김동철 의원직 사퇴 촉구, 막말 의원 설 곳 없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장우 새누리당 의원이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에게 사퇴를 촉구했다. 두 의원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 도중 설전을 벌이며 본회의를 중단시킨 바 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이 의원을 향해 “대전 시민들 왜 저런 사람을 뽑았느냐”는 등의 과격한 언사를 이어나갔고, 이에 대해 이 의원이 ‘의원직 사퇴 요구’라는 강수를 들고 나온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회의장에서 벌어진 ‘고성 사태’의 전후 사정을 설명했다.

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이 질문 도중 여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여 회의가 진행되지 않자 정진석 새누리당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 박지원 국민의당 원표가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 의원에 따르면 김 의원은 대정부질문을 하던 중 이은재 새누리당 의원을 향해 “질문할 테니까 간섭하지 말란 말이야. 왜 질문하고 있는데 간섭을 해. 말하고 싶으면 나와서 하란 말이야”라고 했다. 이 의원이 이에 대응해 “어디에다 반말을 하세요. 지금 국민들이 다 보고 있어요. 어디에다 반말을 하세요”라고 하자 김 의원은 “대전의 이장우 의원은 대전시민을 부끄럽게 하지마. (새누리당 의석을 향해) 도대체 총리 부하직원이냐,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냐”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이어 이 의원을 비롯한 새누리당 의원들이 “ 대전시민들이 보고 있다. 왜 대전시민을 들먹거립니까”라며 사과를 요구하자 김 의원은 새누리당 의원석을 향해 “저질 국회의원들과 같이 국회의원 한다는 것이 정말 창피해. 어떻게 대전시민은 저런 사람을 뽑아놨나”라며 강공을 펼쳤다.

이 의원은 “(김 의원이) 이은재 의원을 향해서 반말로 막말을 했기에 본 의원이 ‘어디에다 반말을 하세요. 지금 국민들이 다 지켜보고 있어요’라고 대응한 것 밖에는 없다”며 “(김 의원은) 이것을 가지고 본 의원에게 있을 수 없는 막말을 자행하고, 150만 대전시민의 명예를 훼손하고, 새누리당 의원들을 저질 의원으로 표현하는 등 대정부질문을 파행으로 이끌어갔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에 따라 “김동 의원은 본 의원과 150만 대전시민 그리고 새누리당 전 의원들께 마음 깊은 사죄와 함께 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며 “만약에 사퇴를 하지 않을 경우 일련의 제도를 포함한 모든 방법을 강구해 더 이상 김 의원 같은 막말 의원이 국회에서 발을 디딜 수 없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