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미국 오로라시 한국동화 200권 기증..왜?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 경기 성남시는 한국 동화 200권을 미국 콜로라도주 오로라 시 공립도서관에 보낸다고 6일 밝혔다. 오로라 시는 성남시 해외자매도시다.

이 책은 오로라시의 공립도서관과 콜로라도 통합 한국학교에 오는 8월 말 비치된다.

앞서 성남시는 지난 달 29일 현지 국제자매도시기구(Aurora Sister Cities International)를 통해 통관 절차를 마쳤다.

이번 책 전달은 지난 3월 오로라시(시장 스티브 호건)의 공식 초청으로 이재명 성남시장이 현지를 방문하면서 이 시장이 한국 교민들을 위한 아동도서 기증을 약속해 이뤄졌다. 


어린이 삼국유사, 삼국사기 등 한국의 역사를 알 수 있는 동화책과 솔루토이 과학·지리 등 아동학습 도서가 포함됐다.

성남시민들이 구미도서관에 기증한 책들을 재기증 도서로 선별했다. 이들 도서에는 성남시 기증 스티커를 붙였다.

오로라시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3500여명)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높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해외자매도시 외국인과 한국교포들에게 한국 역사를 알리고, 문화와 정서를 공유하는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