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김홍영 검사’ 母 오열 “우리아들 그날도…”

[헤럴드경제]지난 5월 사망한 서울남부지검 소속 김홍영 검사(33·사법연수원 41기) 어머니 이기남(58)씨가 아들의 자살을 둘러싼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김홍영 검사의 어머니 이씨는 5일 서울지방변호사회 지하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아들이 부장검사의 폭언·폭행으로 인해 목숨을 끊었다는 것이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졌다”면서 “지옥같은 하루하루를 보냈을 아들을 생각하면 지금도 엄마로서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씨는 “대검찰청은 당장 문제의 부장검사를 소환 조사하고 관련자 진술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철저히 조사한 뒤 아들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자들에게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씨는 “검찰은 자체적으로 제도를 정비해 다른 검사들이 아들과 같은 고통을 겪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김 검사의 어머니는 생전 아들의 사진도 공개했다. 

유족들은 김 검사가 평소 조카를 매우 귀여워했다며, 숨지기 며칠 전에도 조카를 보고 싶어했다고 언급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홍영 검사는 자살 전 지인들에게 ‘부장검사에게 매일 욕을 먹으니 자살 충동이 든다’, ‘보고 때면 결재판으로 찌르고 수시로 폭언을 한다’, ‘동료 결혼식장에서 술 먹을 방을 구하라고 다그쳐 어렵다고 했더니 피로연 끝나고까지 욕설을 했다’는 등 업무 스트레스와 검사 직무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 검사와 사법연수원에서 동고동락했던 검사와 판사, 변호사 등 동기 법조인 72명은 최근 김 검사의 자살에 대해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 달라는 성명서를 6일 발표하기로 하고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