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류파 vs 탈퇴파, 英 총리 경선에서 재대결…1라운드는 메이 1위ㆍ레드섬 2위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결정 이후의 혼란을 수습할 영국의 차기 총리 경선에서 EU 잔류파와 탈퇴파가 다시 맞붙었다. 경선은 3라운드에 걸쳐 치러질 예정인데, 1라운드는 잔류파인 테레사 메이(59) 내무장관이 과반의 표를 얻어 승리했다.

메이 장관은 5일(현지시간) 치러진 집권 보수당 대표 경선 1차 투표에서 투표에 참여한 보수당 하원의원 329명 가운데 165명에게서 표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앤드리아 레드섬 에너지차관(66표), 3위는 마이클 고브 법무장관(48표)였다. 4위인 스티븐 크랩 고용연금장관(34표)은 경선 결과 발표 직후 메이 장관 지지를 선언하며 경선을 포기했고, 5위인 리엄 폭스 전 법무장관(16표)은 꼴찌를 기록해 경선 규칙에 따라 탈락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에 후보는 메이 장관, 레드섬 차관, 고브 장관 등 3명으로 압축됐다. 의원들은 오는 7일 이들을 놓고 결선에 진출할 2명을 가리는 2라운드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결선 후보가 정해지면 15만여명의 보수당원들이 오는 9월8일까지 우편투표로 대표를 최종적으로 선출한다.

1차 투표 결과는 잔류파와 탈퇴파가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에도 대결을 벌이고 있는 양상을 보인다. 잔류파인 메이 장관은 과반수를 득표했고, 또 다른 잔류파 후보인 크랩 장관의 지지까지 얻어 무난하게 결선 진출이 예상된다. 탈퇴파에서는 ‘보리스 존슨 전 런던 시장을 배신했다’는 논란을 일으킨 고브 장관과 그의 대안으로 떠오른 레드섬 차관이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존슨 전 시장의 지지를 얻은 레드섬 차관이 다소 우세한 상황이다.

이에 결선 투표는 메이 장관과 레드섬 차관이라는 두 여류 정치인의 대결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높아지고 있다. 누가 되건 간에 마거릿 대처 전 총리 이후 26년만에 여성 수반이 영국 정치에 다시 등장하는 결과가 된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잔류파가 다수이지만 당원들 사이에서는 탈퇴를 지지한 이들이 많을 가능성이 있어, 최종 승자는 누가 될 지 가늠하기 어렵다.

차기 총리에게는 브렉시트 이후 영국 내 혼란을 수습하고 EU와의 탈퇴 협상을 해야하는 중대한 임무가 주어진다. 메이 장관은 브렉시트 결정을 되돌리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면서도 EU 탈퇴 협상을 연내 시작하지 않겠다는 신중한 입장인 반면, 레드섬 차관은 협상을 최대한 신속히 끝내겠다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