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세안 3 거시경제조사기구와 경제동향ㆍ구조개혁 등 연례협의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가 아세안(ASEAN) 10개국과 한ㆍ중ㆍ일 3국이 참여하는 거시경제조사기구(AMRO)와 최근의 경제동향과 구조개혁ㆍ금융불안 대응 등 현안 등에 대한 연례협의에 나선다.

기획재정부는 창쥔홍 AMRO 소장 등 8명이 한국을 방문해 6일부터 13일까지 기재부ㆍ한국은행ㆍ금융위원회ㆍ금융감독원 등 14개 기관을 방문해 연례협의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AMRO는 아세안과 한ㆍ중ㆍ일 지역의 경제ㆍ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해 역내 금융안전망인 치앙마이 이니셔티브의 작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1년 4월 설립된 국제기구다. 기재부는 12일 AMRO와 만나 협의를 벌인다.


이번 협의에서 정부와 AMRO는 한국의 거시경제 현황과 구조개혁, 기업 구조조정 등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AMRO는 연례협의 결과를 토대로 거시경제 감시보고서를 작성, 12월 초 중국에서 열리는 아세안 3 차관회의에서 보고할 예정이다. 기재부는 또 AMRO와 ‘수원국지원 신탁기금’ 신설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